과도한 규제‧경영난으로 참여 기관 제한적—초고령 사회 대비 지원책 강화돼야

재활의료기관협회-의학바이오기자협, 6월24일 ‘재활의료기관 현재와 미래’ 세미나 개최

[의학신문·일간보사=이상만 기자] 올해 시행 3년째를 맞이한 재활의료기관제도가 회복기 재활을 필요로 하는 환자들에게 서비스가 적절하게 제공 할 수 있는 체계를 갖춰는지 살펴보고, 향후 초고령 사회를 맞아 어떻게 제도를 개선해 나갈지를 모색하기 위한 세미나가 열린다.

대한재활의료기관협회(회장 이상운)와 한국의학바이오기자협회(회장 김철중)는 오는 6월24일 2022년 재활복지박람회(리케어 RECARE 2022) 부대행사중 하나로 오후 2-4시 일산 킨텍스 208호(A)에서 ‘재활의료기관제도 현재와 미래’ 세미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재활의료기관은 2019년 ‘장애인 건강권 및 의료접근성 보장에 관한 법률’에 의해 현재 45곳(1기 26곳, 2기 19곳)이 지정·운영되고 있으며, 내년 2기가 가동될 전망이다.

이 제도는 회복기 재활이 필요한 환자들이 경제적인 면이나 재활치료 면에서 큰 힘을 얻고 집으로 빠른 복귀가 가능하다는 장점으로 인해 고령, 초고령 사회에서 반드시 필요하다.

그러나 한정된 대상 질환이나 과도한 규제로 재활의료기관들이 경영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어 이 제도에 관심있는 병원들이 ‘혹여’ 하면서 참여를 머뭇거리고 있다. 게다가 홍보 부족으로 많은 환자들이 제도를 잘 몰라 재활의료기관 제도 활성화가 더딘 것도 현실이다.

따라서 대한재활의료기관협회와 한국의학바이오기자협회는 이번 세미나를 통해 ‘재활의료기관’ 활성화에 걸림돌은 무엇이 있는지, 무엇을 개선해야 하는지 등을 살펴보고, 환자에게 실효성있는 재활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방안을 찾겠다는 복안이다. 특히 새롭게 펼쳐질 미래 재활 환경을 전망하고 대비토록 하는 내용도 발표돼 관심을 높이고 있다.

세미나는 대한재활의학회 김덕용 이사장(연세의대)과 박창일 대한재활의료기관협회 고문이 좌장을 맡은 가운데 △재활의 현재와 미래 : 메타버스, AI, IoT 등 새로운 환경 중심으로(김대현 연세의대 세브란스 재활병원·재활의학연구소) △재활의료기관제도 정착 및 활성화 : 제1기 재활의료기관 운영중심으로(우봉식 아이엠재활병원, 재활의료기관협회 부회장) △일본의 회복기 재활병원(김철중 조선일보·의학바이오기자협회 회장) 발제와 △김현배 대한재활의료기관협회 이사 △이기수 한국의학바이오기자협회 고문 △이원국 헬스경향 기자 △이찬우 척수장애인협회 정책위원장 △박미라 보건복지부 의료기관정책과 과장이 패널로 참석 토론을 펼친다.

이상운 회장은 “이번 세미나는 회복기재활을 담당하는 재활의료기관들의 현실적 문제들에 대한 비판과 대안, 그리고 재활의학의 미래 나갈 방향을 제시하는 만큼 의사, 의료기관, 산업계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이상만 기자 [email protected]